서울시가 7월부터 소상공인 수도요금을 감면한다

서울시가 7월부터 소상공인 수도요금을 감면한다
서울시가 7월부터 소상공인 수도요금을 감면한다

서울시가 7월부터 소상공인 수도요금을 감면한다. 서울시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간 수도 사용량의 50%를 감면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것이다.

대상은 올해 7월 납기부터 12월 납기까지 6개월 간 수도 사용량의 50%에 대해, 직권 또는 신청을 통한 감면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중 직권 감면 대상은 일반용‧욕탕용 수전 중 월 평균 300톤(㎥)이하 사용 수전이다. 이 경우 별도의 신청 없이 자동으로 감면된다. 가정용 (주거용)과 공공용 (학교, 병원, 군부대 등) 및 공사장 등 임시 급수는 감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감면 기준이 되는 월 사용량 300톤은 시 상수도 사업 본부가 실시한 ‘소상공인 수도 사용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사용량이 300톤 이하일 때 대부분의 소상공인이 포함될 것으로 분석됐다. 월 평균 사용량은 지난해 6월 납기부터 올해 5월 납기까지 1년간 사용량의 평균으로 계산한다. 새로 설치한 수전은 최초 요금 부과 시 월 사용량을 환산하여 적용한다.

월 300톤을 초과해 사용하는 일반용‧욕탕용 수전이라도 “소상공인 기본법”제2조에 따른 소상공인이라면 별도의 신청을 통해 감면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7월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다. 신청자는 아리수 사이버고객센터에서 관련 서류를 받아 신청할 수 있으며, 관할 수도 사업소에 전화 또는 방문하여 접수할 수 있다고 한다.

서울시가 7월부터 소상공인 수도요금을 감면한다 는 것은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들에게 좋은 소식이다. 시는 이번 조치로 약 25만 7천개 수전(수도 계량기)을 사용하는 소상공인들에게 총 280억 원의 감면 혜택이 주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About Author

Previous article지하철에서 화장하는 모습, 왜 불쾌할까?
Next article일본이 돌아온다! 코로나19와 일본의 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