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 논평] 잊을 만하면 터지는 민주당발 성비위 사건

잊을 만하면 터지는 민주당발 성비위 사건
잊을 만하면 터지는 민주당발 성비위 사건

잊을 만하면 터지는 민주당발 성비위 사건, 도대체 끝은 어디인가? 또다시 민주당이다. 이번에는 민주당 소속 경기도 내 지역위원장이 방역 수칙을 위반한 채 10여명이 모여 회식을 한 것도 모자라, 식당에서 일하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했다고 한다. 

그러고서는 다음날 피해자로부터 고소를 당하자, 슬그머니 탈당계를 제출하고서는 고작 피해자에게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라고 했다고 하니, 그동안 민주당의 성 비위 사건에서 숱하게 보아온 꼬리 자르기와 안면몰수의 반복이다. 
민주당이 뒤늦게 윤리심판원에 제소한다하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일뿐더러 피해자는 이미 엄청난 고통을 겪는 마당에 그들만의 ‘복당 불가’가 무슨 해결책이 되겠는가. 
 
오거돈,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막대한 혈세가 투입된 재보궐 선거를 유발한 이후에도 민주당은 잊을만하면 성 비위 사건을 저질렀다. 지난해 8월 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에서 종업원을 강제추행 해 불구속 기소되었고, 서울 강동구에서는 구의원이 음란행위와 불법 성매매 의혹에 휩싸이기도 했다.  
 
관악구의회에서도 민주당 소속이었던 구의원이 강제추행혐의로 1심에 이어 2심 역시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동료 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정읍시의원도 있었다.
 
문제가 생길 때마다 민주당은 재발방지를 이야기했고, 지난해 이해찬 전 대표는 특단의 대책이라며 ‘성인지 감수성 의무교육’ 등을 대책으로 내놓았지만, 아무런 실효성 없음이 이번 사건으로 인해 드러났다. 허울 좋은 징계와 말뿐인 반성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 된다. 
 
변화와 혁신을 약속한 송영길 대표와 민주당은 국민 앞에 직접 사과하고 환골탈태의 방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2021. 6. 21
국민의힘 (잊을 만하면 터지는 민주당발 성비위 사건 )

About Author

Previous article관행이라는 이름의 출판계 착취 구조
Next article스웨덴판 박근혜 탄핵사태, 총리를 쫒아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