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복지재단이 청년 주거서비스 지원을 강화

서울시 복지재단은 비영리단체 민달팽이 유니온과 손잡고 ‘청년 주거 서비스 지원을 위한 서비스 연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참고: 서울복지재단홈페이지) 서울시 복지재단이 청년 주거서비스 지원을 강화 함으로써 희망두배 청년통장 참가자들이 주거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민달팽이 유니온은 2011년에 설립한 시민 단체로 청년의 주거권 보장을 위한 사업, 주거 문제 관련한 법·제도의 제·개정에 관한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5월부터 SH중앙주거 복지센터 내 서울시청년주거상담센터를 운영 중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재단이 주관하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참가자들이 민달팽이유니온에서 운영하는 서울시청년주거상담센터의 다양한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청년통장은 근로 청년들이 구체적인 미래 계획 목표를 가지고 안정적으로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청년들을 위해 2015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서울시는 지난 5년간 총 8,061명을 선발해 14,865백만 원의 매칭 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재단은 서울시 복지재단이 청년 주거서비스 지원을 강화 하기 위해 주거, 재무 등에 관한 청년들의 니즈를 반영하여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히고 더 많은 청년들의 참여를 부탁했다.

김솔아 민달팽이유니온 위원장은 “민달팽이유니온과 서울시청년주거상담센터는 주거, 재무 등에 관한 청년들의 니즈를 반영하여 상담 및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면서 “청년통장 참가자들에게 내실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해우 서울시복지재단 대표 직무대행은 “서울시는 청년통장 참가자들이 구체적인 미래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및 연계에 힘쓰고 있다”면서 “청년 1인가구가 증가하고 청년 주거에 관한 관심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이번 협약이 통장 참가자들이 주거문제 해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About Author

Previous article조지 플로이드 사건 판결, 그리고 박종철 사건
Next article분당에서 실종된 김모군 꼭 찾읍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