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의전당의 여름음악축제

예술의전당의 여름음악축제

예술의전당은 8월 27일(금)부터 29일(일)까지 2021 예술의전당 여름음악축제를 콘서트홀과 인춘아트홀에서 개최한다. ‘NEW HOPE’라는 주제로 펼쳐지는 예술의전당의 여름음악축제 는 코로나로 인해 피해가 컸던 신진 음악인에게 연주 기회를 부여하고, 공연 생태계의 한 축을 이루는 제작사, 기획사, 매니지먼트사와의 상생을 위해 추진된다. 이를 위해 예술의전당은 한국공연예술경영협회와 손잡고 공모를 통해 출연진을 엄선하여 3일 간의 릴레이 음악회를 선보인다.

축제의 화려한 오프닝과 피날레는 이승원 지휘로 SAC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며, 각각 바이올리니스트 조진주와 피아니스트 원재연이 협연한다. 지휘자 이승원은 독일 라이프치히 국립음대 비올라 교수이자 베를린 C.P.E.Bach 예술고등학교 오케스트라의 지휘자로 재직 중으로, 현재 가장 주목받는 지휘자로 급부상하고 있다. SAC 페스티벌 오케스트라의 악장은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 제2바이올린 악장 이지혜와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악장인 박지윤이 맡았다. 이외에도 경기필하모닉 제2바이올린 수석 김예원, 하노버 NDR 라디오 필하모닉 비올라 수석 김세준 등 오케스트라 단원의 면면이 화려하다. 해외 교향악단에서 수석으로 활동하고 있거나 세계무대에서 활약 중인 젊은 우리 연주자로 구성되어 일찌감치 ‘클래식 음악의 어벤져스’라는 평가를 듣고 있다. 주말에는 공모를 통해 14:1의 경쟁률을 거쳐 엄선한 13개 연주단체가 콘서트홀과 인춘아트홀을 무대로 오전 11시부터 밤까지 배턴을 이어가며 릴레이 음악 축제를 선보인다.

다채로운 출연진과 형식을 맛보게 될 예술의전당의 여름음악축제 는 본격 수도권 여름 음악축제를 표방함으로써 지역에 편중되어 그동안 관람하기 힘들었던 클래식 음악제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술의전당은 “음악회가 가능하도록 중개하고 매개하는 민간 기획사들이 코로나로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상대적으로 타격이 컸던 신예 연주자들의 무대를 중심으로 기획사들과도 협업하는 상생과 공동 발전의 모델을 제시하고자 했다”고 축제의 취지를 밝혔다. 예술의전당은 2021년을 시작으로 매년 축제를 정례화하고, 국내 최고로 손꼽히는 예술의전당의 클래식 전용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계하여 활용함으로써 대한민국 최고 여름 음악축제로 자리매김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있다. 입장권은 1만원~5만원이며 문의와 예매는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콜센터(02-580-1300),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About Author

Previous article수니사 리 선수의 금메달 소식
Next article서울문화재단의 시민청 도시사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