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의 DMZ 극장 개최

국립현대미술관의 DMZ 극장 개최
국립현대미술관의 DMZ 극장 개최

국립현대미술관(MMCA)은 비무장지대(DMZ)의 다양한 역사적‧장소적 맥락을 전시, 퍼포먼스 등을 통해 살펴보는 《DMZ 극장》을 8월 20일부터 10월 3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의 DMZ 극장 은 작가 정연두와 연출가 수르야가 협업한 다원예술 프로그램이다.

서울관 개관이래 동시대 미술의 다양한 프로젝트 전시를 선보여 온 국립현대미술관은 8전시실에서 전시와 함께 배우가 직접 관람객과 호흡하는 퍼포먼스가 결합된 이색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DMZ 극장》은 사진, 오브제, 설치, 퍼포먼스를 통해 비무장지대가 지닌 분단과 전쟁의 이데올로기적 맥락이나 생태적 보고(寶庫)로서 특징을 넘어선 의미와 서사의 확장을 시도하는 일종의 다원예술 프로젝트이다.

《DMZ 극장》은 2017년부터 동부전선에서 서부전선에 이르는 13개 전망대를 50여 차례 방문하며 촬영한 사진과 군인 인터뷰, 전쟁과 분단에 관한 일화, 전망대 주변에 얽힌 설화 등을 바탕으로 한 오브제와 드로잉 그리고 이를 무대 삼아 진행되는 배우들의 퍼포먼스 등 44점으로 구성된다. 특히 7명의 배우들이 참여하는 퍼포먼스는 음악, 조명, 영상 등과 어우러져 전시장에 설치된 오브제와 상호작용하면서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DMZ의 현실, 역사, 전설 등을 감각적으로 경험하게 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의 DMZ 극장 전시 기간 동안 전시실에서는 13개 전망대의 이름과 관련 서사를 중심으로 구성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퍼포먼스는 9월 1일부터 10월 3일까지 매주 수ㆍ토요일 16시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며 미술관 홈페이지(mmca.go.kr)에서 사전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또한 ‘DMZ 안보 관광’의 형식을 빌려온 1인 퍼포먼스 <안보인 관광>이 화~일요일 11시, 13시, 15시에 각각 진행되어 DMZ의 숨겨진 이야기를 흥미롭게 들려준다.

About Author

Previous article크리스 카일씨의 부인에게서 비판을 받은 바이든
Next article모두가 항상 화가 나있는 사회에서 살아 남기